'남해-하동 새 연륙교' 명칭…공은 국가지명위로 넘어가

작성일
2017-12-19
이름
관리자
조회 :
394

남해군과 하동군을 잇는 남해대교 옆 새 교량 명칭 결정이 결국 국가지명위원회로 넘겨졌다.

경남도는 19일 도정회의실에서 제3회 지명위원회를 열고 남해와 하동을 잇는 새 연륙교 명칭을 심의했다.

심의 결과, 연륙교 명칭을 순서와 관계없이 남해군이 주장하는 '제2남해대교'와 하동군이 주장하는 '노량대교' 2개 안 중 하나를 국가지명위원회에서 결정해달라고 요청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남해군과 하동군이 주장하는 명칭을 사용하는 데 대해 사용을 제한하는 법적 근거가 없다는 국토지리정보원의 의견을 참고했다.

또 남해군과 하동군 두 지자체가 각각 주장하는 근거가 있는 데다 새 연륙교 관리주체가 국가이고 최종 명칭 결정권이 국가에 있는 점을 들어 지명위 위원 다수가 국가지명위에 결정을 요청하기로 의결했다.

이로써 남해-하동 간 새 연륙교 명칭은 경남도 지명위가 이날 심의 결과를 국가지명위에 보고하면 국가지명위가 심의 의결해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국가지명위 의결내용을 국토교통부 장관이 고시하면 새 명칭은 확정된다.

국가지명위는 내년 3월께 열린다고 도는 전했다.

남해군과 하동군은 내년 6월 완공되는 새 연륙교 명칭을 두고 남해군은 2009년 설계 당시부터 제2남해대교로 불린 데다 남해군민 생명줄이라는 이유로, 하동군은 교량 아래를 흐르는 해협 명칭이 노량해협이고 이순신 장군 승전 의미 등을 담아 노량대교로 정해야 한다고 맞서 갈등을 빚었다.

이처럼 두 지자체 간 갈등이 첨예하자 도 지명위는 지난 10월 30일과 지난달 10일 2차례 새 연륙교 명칭을 심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행정과 정보전산팀(☎ 055-860-3131)
최종수정일
2019-07-16 23:43:15

  • 전화
  • 조직
  • 직원
  • 청사
  • 방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