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남해대교’ 명칭 관철, 남해군 민관합동 공동대책위 구성

작성일
2017-11-29
이름
홍보
조회 :
303
  • ‘제2남해대교’ 명칭 관철, 남해군 민관합동 공동대책위 구성 (1).jpg

‘제2남해대교 명칭 관철을 위한 남해군 민관합동 공동대책위원회’가 구성돼 본격적인 행동에 돌입했다.

남해군에 따르면 경남도 지명위원회의 대교 명칭 권고안이 발표된 지 이튿날인 지난달 31일 민간단체들이 주축이 돼 결성된 ‘제2남해대교 명칭 관철 남해군민 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여동찬 전국이통장연합회 남해군지회장·이상현 새마을운동남해군지회장)에서 범 군민적 역량 결집을 위해 행정과 의회에서 적극 참여해 줄 것을 공식 요청해 와 민관합동 공동대책위원회를 새롭게 출범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오후 5시 군청회의실에서 대책위 관계자 등 군민 5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열린 2차 모임에서 이상현 공동위원장은 “교량명칭 해결을 위해 우리에게 남은 시간이 얼마 없다”며 “이번 문제의 조속한 해결과 범 군민 역량을 결집하기 위해 군수와 군의회의장, 도의원을 각각 공동위원장으로 추대한다”고 제안하자 참석자 전원이 만장일치로 결의했다.

이에 따라 공동대책위는 기존 두 위원장과 함께 박영일 남해군수와 박득주 남해군의회의장, 류경완 경남도의회 의원 등 3인이 추가돼 민관합동 5인의 공동위원장 체제로 운영된다.

이날 2차 모임에는 지난달 31일 결의된 군민 궐기대회의 날짜와 시간을 오는 3일 오후 2시 경남도청 광장으로 확정하고 군민 500여 명이 참여해 350만 전 도민들에게 제2남해대교 명칭 관철을 위한 남해군민들의 결집된 확고한 의지를 전달하기로 했다.

대책위는 또 군민과 향우들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계획된 3일 집회 이후에도 ‘제2남해대교’ 수용에 대한 도 지명위원회의 명확한 입장표명이 없을 경우 도청에서 무기한 릴레이 1인 시위에도 돌입하기로 결의했다.

이어 10일로 예고된 도 지명위원회 개최일에도 도청광장에서 한 차례 더 전 군민 궐기대회를 가질 계획이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행정과 정보전산팀(☎ 055-860-3131)
최종수정일
2019-07-16 23:43:15

  • 전화
  • 조직
  • 직원
  • 청사
  • 방문
TOP